1000만원에 짓는 세컨드 하우스

작성자
khfair khfair
작성일
2020-10-29 09:57
조회
1053


경기 하남시에 살면서 주말에 강원도 인제군의 한 마을에서 농작물을 기르기 시작한 오모(60)씨는 큰 돈을 들이지 않고 휴식도 하면서 ‘세컨드 하우스' 역할까지 할 수 있는 공간을 찾다가 농막을 알게 됐다. 시골에 집을 따로 짓기에는 비용과 다주택에 대한 부담 등으로 여의치 않은데 좋은 대안이었던 것. 온라인 쇼핑몰에 ‘농막주택'을 검색하자 1000만원대에서 살 수 있는 이동식 주택들이 있었고, 오 씨는 이를 구매해 농지에 설치했다.

오씨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도시생활이 점점 갑갑해지면서 주말에는 시골 생활을 하게 됐다"면서 "현실적인 대안을 찾다 보니 농막을 선택했는데 비슷한 생각을 하는 사람들이 생각보다 많아 놀랐다"고 했다.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한적한 곳에서 휴식을 즐기려는 수요가 늘면서 경기 등 외곽 지역에 ‘농막'을 활용해 세컨드 하우스를 짓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고 한다. 연면적 20㎡(6평) 이하로 주택 수에도 포함되지 않는데다 최근에는 목재 주택 등으로 소재와 디자인이 다양해지고 있다 보니 각광받기 시작한 것. 전문가들은 농막은 엄연히 주택이 아닌 만큼 건립을 비롯해 토지 투자 시 신중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28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경기도 외곽 지역 등을 중심으로 농막을 세컨드 하우스나 주말 별장으로 이용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농막이란 농지에 설치하고자 하는 건축물이나 컨테이너 등의 시설이다. 원래 농사를 짓다가 잠시 휴식을 취하거나 농기구 등을 보관하는 임시창고의 용도로 쓰이던 공간이었다.

주거목적이 아닌 농기구, 농약, 비료 등 농업용 기자재 또는 종사자의 보관, 농사작업 중 휴식 및 간이취사 등의 용도이다 보니 연면적은 20㎡ 이하여야 한다.

(후략)

-

▶ 기사 전문 보러가기 click!

-

※ 출처 : 백윤미 / 1000만원에 짓는 세컨드 하우스?... ‘농막'의 진화 / <조선비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