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 가구 맞춤형 공유주택&공공임대 확산

작성자
khfair khfair
작성일
2020-07-01 10:05
조회
730


정부가 1인 가구를 위해 '공유주택'을 확산하고 간편식품·온라인쇼핑 등 '솔로 이코노미'(Solo-Economy)를 육성하기로 했다. 우리나라의 1인 가구는 10가구 중 3가구에 달한다.

26일 정부에 따르면 전날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연 8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이 같은 '1인 가구 중장기 정책방향 및 대응방안'을 확정했다.

정부가 돌연 '1인 가구'를 겨냥한 정책을 내놓은 배경에는 급변하는 우리나라의 가구형태가 있다.

1인 가구 비중은 2000년 이전만 해도 10%대에 머물렀으나, 2010년 20%대 진입 후 무서운 속도로 불어나 2015년부터는 가장 흔한 가구형태가 됐다.

이는 핵가족화와 혼인감소, 이혼증가, 가족 주거형태의 다양화, 고령화와 같은 다양한 사회문화적 원인이 뒤섞인 결과다.

이에 따른 변화로는 부작용으로 평가될 만한 것들이 많다. 고독사 증가, 취약계층 범죄 노출, 적정 주거지 부족 등 문제가 뒤따르고 있다.

그럼에도 우리나라 정책은 '다인 가구'에 맞춰진 골격에서 아직 벗어나지 못한 실정이다.

이에 정부는 올 1월부터 기획재정부를 필두로 범부처 1인 가구 정책 태스크포스(TF)를 가동해 이번 정책방향을 내놨다. 직접적 지원 대책이라기보다는 앞으로 정부가 1인 가구를 위해 집중해야 할 정책과제 등 큰 틀을 규정한 쪽에 가깝다.

(후략)

-

▶ 기사 전문 보러가기 click!

-

※ 출처 : 김혜지 / 무섭게 증가하는 1인 가구…정부도 서둘러 대책을 꺼냈다 / <뉴스1>